교부들의 금언

 

 

91. 올바른 방법으로 우리를 앞서 간 수도승들의 길을 살펴보고, 그것을 참조하면서 우리를 올바르게 인도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말하거나 행한 아름다운 것을 많이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한 수도승은 이렇게 말하였다. "사랑에 연결된 매우 엄격하고 규칙적인 식이요법은 수도승을 아파테이아의 문으로 더욱 빠르게 인도한다." 그는 밤의 고통에 시달리는 한 형제에게, 단식과 아울러 환자 봉사도 하라고 명령하여 그를 환영에서 해방시켜 주었다. 이유를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자비 말고는 아무것도 이런 유의 욕정을 제거할 수 없기 때문이다."

 

92. 한 철학자가 의로운 안토니우스에게 와서 물었다. "오 사부님, 책의 위로가 없는데 어떻게 견디십니까?" 안토니우스가 대답했다. "철학자여, 나의 책은 피조물의 본성이오. 내가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싶을 때, 책은 거기에 있소."

 

93. "(주님이) 선택한 그릇"(9:15) 이집트인 원로 마카리우스가 나에게 물었다. "우리는 사람에 대한 나쁜 기억을 간직하면서 영혼의 기억력을 사라지게 하는데, 왜 악령에 대한 나쁜 기억을 간직하면서는 무사합니까?" 나는 대답하기 힘들어서 그에게 이유를 알려달라고 청하였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첫째 경우는 정념부의 본성에 반하는 반면, 둘째 경우는 그 본성을 따르기 때문이오."

 

94. 한낮에 나는 거룩한 사부 마카리우스를 방문했다. 나는 심한 갈증으로 목이 타서 마실 물을 청하였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그늘로 만족하시오. 지금 많은 사람이 물 없이 걷거나 항해 중이오." 내가 극기에 관해 논하자 그가 나에게 말했다. "아들이여, 용기를 가지시오. 나는 꼬박 20년 동안 방도 물도 잠도 충분히 취하지 않았소. 사실 내가 먹은 빵을 달아 보았고, 내가 마신 물을 재 보았으며, 등을 벽에 기대어 선잠을 피하였소."

 

95. 한 수도승이 자기 부친의 부음을 전해 준 사람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런 불경스런 말을 하지 마시오. 내 아버지는 영원히 살아 계시오."

 

96. 어떤 형제가 한 원로에게, 자기 집을 방문할 경우 어머니와 자매들과 함께 식사해도 좋은지 물었다. 원로가 대답했다. "여자와 함께 식사하지 마시오."

 

97. 어떤 형제는 복음서 하나만을 소유했다. 그는 이것을 팔아 그 돈을 가난한 이들에게 내주면서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나는 '너의 계산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19:21)라고 나에게 말한 바로 그 책을 팔았소."

 

98. 알렉산드리아 인근, '마리아'라는 호수 북단의 섬에 신비가들 중 가장 경험 있는 한 수도승이 살고 있었다. 그는 수도승의 모든 활동이 하나님 · 본성 · 습관 · 필요 · 손노동, 이 다섯 이유 때문에 행해진다고 선언했다. 또 덕은 본성상 하나지만, 그것은 영혼의 개별적 능력 안에서 각각 특별한 형태를 취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햇빛은 형체가 없지만, 그것이 들어오는 창문을 통해 자연스럽게 형체가 생긴다".

 

99. 또 어떤 수도승이 말했다. "내가 쾌락을 끊어 버리는 것은 정념부의 온갖 구실을 없애기 위해서다. 나는 정념부가 항상 쾌락을 위해 싸운다는 것과 내 정신을 혼란시키고 인식을 쫓아버린다는 것을 안다." 사랑은 음식이나 금고를 지키는 법을 모른다고 말한 원로가 있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나는 같은 문제로 두 번씩이나 악령들에게 속았다는 것을 모른다."

 

100. 모든 형제를 똑같이 사랑할 수는 없다. 그러나 원한과 증오에서 자유로워져 모두를 초연하게 만날 수는 있다. 우리는 주님 다음으로 목회자들을 사랑해야 한다. 그들은 거룩한 신비로써 우리를 정화하고 우리를 위하여 기도한다. 우리는 원로들을 천사처럼 공경해야한다. 전투를 위하여 우리에게 기름을 바르고 들짐승에게 물린 상처를 치유하는 이가 바로 그들이기 때문이다.

 

 

 

III. 맺음말

 

친애하는 형제 아나틀리우스여, 이것이 지금 수행에 관하여 내가 그대에게 말하고자 하는 바입니다. 이것이 곧 익어 가는 포도나무에서 성령의 은총을 통하여 우리가 수확한 전부입니다. 그러나 '정의의 태양'(3:20)이 우리 위에 강렬히 빛나고 그 포도송이가 익을 때쯤, 나를 심은 의로운 그레고리우스와 지금 나에게 물을 주는 거룩한 교부들의 기도와 중재를 통하여, 그리고 나를 자라게 하시는 우리 주 예수 그러스도의 권능(고전 3:6-7 참조)을 통하여, 우리는 "인간의 마음을 즐겁게 하는"(104:15) 포도주를 마시게 될 것입니다. 그분께 영광과 주권이 세세 영원히. 아멘(참조: 벧전 4:11; 1:6)

 


1-9 교부들의 금언. 맺음말.hwp


 


God Bless Yo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