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간이 지나가니…

 

주님. 인생이 너무 빨리 지나갑니다. 몇 년 전에 저를 완전히 압도했던 사건들이 지금은 거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몇 달 전만 해도 제 삶에서 너무나 중요한 것 같았던 갈등도 이제는 아무 쓸데가 없고 힘을 기울일 가치도 없는 것 같습니다. 겨우 몇 주 전에 제 잠을 빼앗아 갔던 내적인 동요가 이제는 과거에나 존재했던 낯선 감정이 되었습니다. 며칠 전에 감탄하며 읽었던 책들이 이제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몇 시간 전에 제 마음을 사로잡았던 생각들도 이제는 힘을 잃어버렸고, 다른 것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통찰로부터 배우기가 왜 이토록 힘든 겁니까? 왜 저는 줄곧 긴박감과 위기의식 이라는 함정에 빠지는 겁니까? 왜 저는 당신이 영원한 분이심을, 당신의 나라가 영원히 지속될 것임을, 당신에게는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사실을 보지 못합니까? 오, 주님. 당신의 임재 속으로 들어가, 영원하고 시간을 초월한, 영속적인 사랑을 맛보게 하소서. 당신은 시간의 제한을 받는 저의 걱정, 두려움, 염려, 근심들을 없애 주시기 위해 그 사랑으로 저를 초대하셨습니다. 당신은 말씀하셨습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 6:33).

시간의 제한을 받는 모든 것들은, 당신이 제가 거하기를 원하시는 그 장소에서 그것을 바라볼 수 있을 때에야 진정한 의미를 드러낼 것입니다. 그곳은 바로 영원한 사랑의 장소입니다.






God Bless Yo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