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장 기도(祈禱)의 형태와 단계

 

1. 기도(祈禱, Prayer)란 ?

1) 사전적 의미
   기도(祈禱) [명] 종교적 대상과 교제와 화구를 하는 것, 신명(神明)에게 빎.
     기도(祈禱)【명사】【~하다|타동사】 신명에게 빎. 또는 그런 의식.  금식 ∼ / ∼를 올리다.
     기원(祈願)【명사】【~하다|타동사】 바라는 일이 이루어지기를 빎. 수명장수를 신불께 ∼하다.

2) 기독교적 의미

"하나님과의 대화"
   이 말은 신자가 주님께 아뢰는 측면과 주님께서 인간에게 사랑으로 응답하시는 측면인 양자 간의 활동 영역이 잘 드러나야 한다.

"하나님께 인간의 간구와 소원을 아뢰는 행위"
   이 말은 기도의 한 면만을 잘 드러내준다. 위로 향하는 기도로 이 기도는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찾아오시고 응답하시는 것을 듣는 측면이 간과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온전한 기도를 위해서 우리는 주님의 음성을 경청하는데 우리의 관심이 집중되어야 한다.


2. 기도의 형태
    * 자세한 것은 관상기도 박노열 편저 제1장 pp. 11-44. 참조

    "아뢰는 기도"와 "듣는 기도"이다.

1) "아뢰는 기도" 
     아뢰는 기도 혹은 올리는 기도는 인간이 하나님께 간구와 청원을 하는 행위이다. 통성기도, 상상적 기도(imaging prayer), 능동적 기도와 인간의 마음과 이성을 사용하여 기도하는 명상(meditation) 기도가 있다.

2) "듣는 기도"
     듣는 기도는 경청기도, 가슴(heart)기도, 비우는 기도. 수동적 기도가 이에 속한다. 곧, 기도자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참여보다는 수동적인 자세를 강조하는 기도이다.

 

 

3. 기도의 3 단계

1) 구송(口誦) 기도(vocal prayer).
     간청하는 기도, 우리들이 소리를 내거나 마음속으로 주님께 아뢰든지 간에 말로 우리의 의사를 주님께 올려드리는 것이다.

2) 명상기도(meditation).
     이 기도는 인간의 마음(mind)과 이성을 사용하여 주님의 뜻을 추구하고 의지적으로 집중하는 기도이다. 이 기도는 기독교 신자들이 말씀을 읽고 묵상하는 큐티(Quiet Time)와 유사하다. 기독교인이 많이 행하는 큐티는 신자의 영성에 매우 중요하다. 만약 큐티를 마친 후 침묵 가운데 하나님과 함께 머물러 있는 기도의 시간을 갖게 된다면 큐티의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이런 침묵의 시간을 갖이면 말씀의 놀라운 능력과 생명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의 지식이 많다 해도 그 지식에 비례하여 영혼이 안정되고 활기찬 생명력 있는 삶을 담보할 수 없는 것이 실제이다. 그러므로 알고 있는 지식을 내것화(owning) 하는 단계가 필요하다. 물론 머리의 영역의 기도도 필요로 한다.

3) 관상(觀想) 기도(contemplative prayer).
     구송기도, 명상기도가 인간의 언어나 지식을 사용하여 기도한다면, 관상기도는 하나님을 가슴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며 침묵 속에 머물러 있는 기도이다. 그래서 대 그레고리오는 이 기도를 ‘하나님 안에서 쉼’이라는 뜻으로도 이해했다. 이러한 관상기도는 주님과의 일치(communion, 친교, 합일)를 지향한다. 그래서 관상기도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서 관상기도와 관상상태를 구분하는 것이 필요하다.

관상기도는 주님과의 친교를 지향한다고 할 때, 관상 상태는 관상기도나 기타 다른 헌신적인 행위들로 인해 주님과의 합일이나 친교에 있는 현상을 의미한다 (계 3:20).

(1) 습득적(acquired) 관상기도
     이 기도는 신자가 의도적으로 시간을 내어 주님께 나아와 기도하는 것을 말한다. 신자들이 관상기도 한다고 할 때 이 단계에 머물러 있게 된다.

(2) 주부적(infused) 관상기도
     이 기도는 수동적 측면이 중심이 되는 기도이다. 곧, 기도를 하는 가운데, 기도자가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는데도 은혜가 내려오는 소낙비처럼 퍼 부어지는 상태를 말한다. “예” 다음은 성 프랜시스의 기도이다

하루는 성 프랜시스가 한적한 곳에 가서 기도하는 중에, 혈색이 좋지 않든 얼굴이 발갛게 달아오르는 은총의 기도 가운데 있게 되었다. 이 모습을 곁에서 시중드는 수사가 바라보고 있었다. 프랜시스 성인은 ‘한 시간정도 기도했겠지’하고 기도를 끝내고 나오면서, 옆에서 기다리면 수사에게 “내가 얼마 동안 기도했나?”라고 물어보았다. 그의 답은 “4시간 기도하셨습니다.”라고 했다.

이처럼 주 앞에 머물러있어 기도하는 가운데 주께서 은총을 부어주셔서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주님과 깊은 교제 속에 머물러 기도하는 경우를 말한다.

기도의 3가지 형태를 초등, 중등, 고등학교로 비교하기도 한다. 기도생활은 하나님의 현존을 자각하는 일과 성령에게 우리 자신을 여는 일을 주도적으로 행하도록 성장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진술은 편의상 기도의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서 이론상 구분한 것이지 실제에서는 그렇게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음을 밝힌다. 어떤 때는 세 가지 기도가 모두 한 기도에 포함될 수도 있다.

초신자가 관상기도에 더 깊이 들어가는 경우가 간혹 관찰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기도의 단계나 수준에 문자적으로 엄격하게 의존하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

신자는 기도할 때 무엇보다도 자신의 기도를 인도해주시는 분은 성령님임을 깨닫고, 그분의 손길을 인정하고 겸손히 순종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God Bless Yo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