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장 합법적 맹세와 서원에 관하여


 


 1. 합법적 맹세는 종교적 예배의 한 부분이니1), 정당한 기회에 맹세하는 사람이 엄숙히 하나님을 불러 자기가 단언하거나 약속한 것에 대해 증인이 되시고 그의 맹세한 것의 진위(眞僞)에 따라 그를 판단하시기를 구하는 것이다2)


   


 2. 하나님의 이름만이 사람이 의지해서 맹세해야 할 이름이니, 맹세에서 그 이름은 모든 거룩한 두려움과 숭경으로 사용되어야 할 것이다3). 그러므로 그 영광스럽고 두려운 이름으로 헛되이 혹은 경솔히 맹세하는 것과 다른 무엇으로 맹세하는 것은 죄악이며, 따라서 미워해야 할 것이다4). 그러나 중요한 사건들에 있어서, 맹세가 구약에서와 마찬가지로 신약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 보증되었으니 합법적 권위에 의해 부과된 합법적 맹세는 이런 사건들에 마땅히 행해질 것이다5)


   


 3. 맹세하는 자는 누구든지 마땅히 그렇게 엄숙한 행위의 중대성을 정당히 고려하고, 진리라고 자기가 충분히 확신하는 것 이외의 아무것도 공언(公言)해서는 안된다. 누구든지 선하고 바른 것과 또 자기가 그렇다고 믿는 것과, 또 자기가 이행할 수 있으며, 이행하기로 작정한 것 이외의 아무 것에라도 맹세에 의해 자기를 구속할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선하고 바른 어떤 일에 합법적인 권위에 의해 부과된 맹세를 거절하는 것은 죄이다6)


 


 4. 맹세는 말의 평이하고 보통한 의미로, 애매한 언사나, 말해야 할 것을 말하지 않고 의중보류(意中保留)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7). 맹세가 죄를 짓도록 구속하기는 불능하나 죄악한 것이 아닌 어떤 일에 맹세했으면, 비록 사람 자신에게 손해가 되어도 이행할 의무가 있으며8), 또 비록 이단자들이나 불신자들에게 맹세했을지라도 그것을 깨뜨릴 수 없다9)


   


 5. 서원은 약속적 맹세와 같은 성질의 것이니 마땅히 같은 종교적 주의를 가지고 발할 것이며, 같은 성실성으로 이행하여야 한다10)


 


 6. 서원은 아무 피조물에게도 말고 오직 하나님께만 반할 것이다11). 그리고 서원이 가납되기 위하여는, 신앙과 의무의 양심으로부터, 이제껏 받은 긍휼에 대해 감사함으로, 또는 우리가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자원적으로 발해져야 한다.


이 서원으로 우리는 마땅히 해야 할 의무들에나, 혹은 적절히 그들에게 도움이 되는 한 다른 일들에 우리 자신들을 한층 더 엄밀하게 속박(束縛)하는 것이다12)


  7. 아무 사람도 하나님의 말씀에 금(禁)한 것이나 말씀에서 명령된 어떤 의무를 방해할 것이나, 그 자신의 능력 안에 있지 않은 것이나 또는 그것의 이행을 위하여 하나님께로부터 약속이나 재능을 받지 못한 것을 하기로 서원을 발하지 말 것이다13)(13). 이런 점들에서 볼 때 평생의 독신생활, 공약한 간난(艱難), 규칙적 순동 등의 수도서원(修道誓願)들은 더욱 더 고등한 완전의 등급들이 됨에서는 너무나 먼 것이어서 미신적이며, 죄악한 올무들이 되니, 이런 것들에 아무 그리스도인도 자신을 얽매지 말 것이다. 


 





1)  신 10:2



2)  고후 1:23, 대하 6:22, 23, 출 20:7



3)  신 6:13



4)  렘 5:7, 약 5:12, 마 5:37, 출 20:7



5)  왕상 8:31, 스 10:5, 마 26:63, 64



6)  신 10:20



7)  시 24:4, 렘 4:2



8)  시 15:4



9)  겔 17:16, 18, 수 9:18, 19, 삼하 21:1



10)  시 66:13, 14, 61:8, 신 23:21, 23



11)  시 76:11, 렘 44:25, 26



12)  시 50:14, 창 28:20~22, 삼상 1:11, 시 132:2~5



13)  민 30:5, 8, 12, 13



God Bless Yo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