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 4:1~11   대중 사역을 시작하신 예수님

구체적 사역에 앞서 40일간의 광야 생활을 체험하신 후 마귀의 시험을 받으심

예수의 세례받으심이 본격적 공생애를 시작하기 위한 첫 관문이었다면 마귀에게 시험받으신 사건은 마지막 관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사건에 대해서는 공관복음서가 다 언급하고 있지만 마가복음은 간단하게 기록하고 있으며(막1:12,13), 누가는 마태와 같이 자세히 다루고 있다(눅4:1-13). 누가의 기록은 마태와 비교할 때 그 순서에 있어서 차이가 있지만 내용에 있어서는 대동소이하다.

1. 첫 번째 시험(1-4절)

정확한 시간 간격을 제시하지는 않고 있지만 공관복음서 기자들은 예수의 수세(受洗)후에 곧바로 이 사건이 일어난 것처럼 암시하고 있다. 첫 번째 시험에 앞서 마태는 예수께서 시험받으실 때의 상황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다.

1)성령에게 이끌리어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심
(oJ !Ihsou'" ajnhvcqh eij" th;n e[rhmon uJpo; tou' pneuvmato" peirasqh'nai uJpo; tou' diabovlou호 예수스 아네크데 에이스 텐 예레몬휘포 투 프뉴마토스 페이라스데나이 휘포 투 디아볼루, 1절)
예수의 시험받으심에 대하여 동일한 전치사 휘포(uJpov)가 '성령'(pneuvmato"프뉴마토스)과 '마귀'(diabovlou디아볼루)에 각각 연결되어 있다. 예수의 시험에 영향을 미친 두 동인(動因)을 이야기하는 '휘포'는 수동태와 결부하여(peirasqh'nai페이라스데나이;시험을 받으러) '…에 의해'(by)라는 뜻이다. 이 전치사가 하나만 사용되어 성령과 마귀가 카이(kaiv그리고)로 연결되지 않고, 각각 따로 연결되어 사용된 것은 예수의 시험에 미친 각각 다른 영향력을 암시한다. 마귀는 예수를 유혹했고 성령은 예수를 도왔다. 이것은 개역성경은 "성령에게 이끌리어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러"라고 적절하게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2)육체적 욕망에 대한 시험을 받으심
(nhsteuvsa" hJmevra" tesseravkonta ... Eij uiJo;" ei& tou' qeou', eijpe; i{na oiJ livqoi ou|toi a[rtoi gevnwntai. 네스튜사스 헤메라스 테쎄라콘타…에이 휘오스 에이 투 데우 에이페 히나호이 리도이 후토이 아르토이 게논타이, 2,3절)
'40일간'의 금식은 구약의 모세(출34:28)나 엘리야(왕상19:8)의 금식 경험과 연관되어 있을 것으로 보이며 현대에도 인간 한계의 극한점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40일동안광야에서 시험받으신 것은 예수가 과거 이스라엘의 광야 경험을 체험화하려는 의도라고 볼 수 있다. 마태의 관점에서 이스라엘의 왕으로 오신 예수를 묘사하기 위해 다윗 왕의 왕통을 잇는 예수의 족보를 다루고 애굽으로의 피신과 출애굽을 과거 이스라엘의 경험과 연관하여 다루는 것 등을 볼 때, 이 40일간의 광야 경험 역시 구약적 의미가 충분히 내포되어 있다. 마귀가 시험하는 첫 번째 문제는 식욕이라는 인간의 기본적 욕망에 대한 것이었다. 마귀는 예수에게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Eij uiJo;" ei tou' qeou;에이 휘오스 에이 투 데우)이라고 가정하는데, 이것은 예수의 수세시 하나님이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3:17)라고 말씀하신 사실에 대해서 은근하게 부정하는 듯한 인상을 담고 있다. 마귀의 논리에 의하면 돌을 떡이 되게 하여 먹을 수 없다면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하나님의 천명이 헛된 것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마귀의 첫 번째 시험에서 숨겨진 함정이며 두 번째 시험에서도 역시 나타난다(6절).

3)떡보다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아가야 함
(Gevgraptai, Oujk ejp! a[rtw/ movnw/ zhvsetai oJ a[nqrwpo", ajll! ejpi; panti; rJhvmati ejkporeuomevnw/ dia; stovmato" qeou'게그라프 타이 우크 에프 아르토 모노 제세타이 호 안드로포스 알 에피 판티 호레마티 애크포류오메노디아 스토마토스 데우, 4절)
예수께서 마귀의 시험을 이기는 방법은 '기록되었으되'(Gevgraptai게그라프타이)로 응답하시는 방법이었다. 이 동사는 완료 수동태로 기록된 그 말씀이 여전히 현재에도 유효하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A.T.Rovertson). 이 인용 구절은 신8:3의 70인역이다. 우크…모노(Oujk ... movnw…만)는 떡의 필요성 그 자체를 부인하지 않지만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며, 그 이상의 생활이 더 중요하다는 의미를 반영하고 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인간은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사는 삶을 살아야 한다. 이렇게 말씀에 근거한 삶이야말로 오늘날의 성도들에게 반드시 요구되는 삶이다.

2. 두 번째 시험(5-7절)

첫 번째 시험에서 실패한 마귀는 이제 장소를 옮겨 성전 꼭대기로 가서 인간의 과시욕 혹은 명예욕에 대한 두 번째 시험을 한다. 마태와 누가가 두 번째와 세 번째의 시험을 각각 차이를 두고 기술하는 데 대해 여러 가지 해석이 시도되고 있으나 두 단계의 시험에 대해 도입하는 접속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우선 마태는 두 번째와 세 번째 시험에 대해 각각 토테(Tovte,5절)와 '다시'를 뜻하는 팔린(Pavlin,8절)을 사용하고 있다. 반면 누가는 카이(kai, 눅4:5)와 데(de,눅4:9)로 두 시험을 연결하고 있다. 이 접속사들을 고려하면 마태는 시간적인 순서를 고려했음을 알 수 있고, 누가는 연속성보다는 서술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G.Archer).

1)명예욕에 대한 시험을 받으심
(kai; e[sthsen aujto;n ejpi; to; pteruvgion tou' iJerou', ... bavle seauto;n kavtw카이 에스테센 아우톤 에피 토 프테뤼기온 투 히에루…발레 세아우톤 카토, 5,6a절)
개역성경이 '성전 꼭대기'로 번역하는 토 프테뤼기온 투 히에루(to; pteruvgion tou' iJerou')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지만 프테뤼기온 자체가 '작은 날개'라는 뜻이 있는 만큼 성전의 망대 중 '작은 날개'라고 불렸던 남쪽 망대일 가능성이 높다(H.A.W.Meyer, H.Alford). 이 남쪽 망대 아래로는 여호사밧 골짜기가 깊게 패여 있어서 그 높이가 더욱 높아 보였다. 마귀가 여기서 제안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즉 성전의 망대와 같은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서 아무 곳도 상하지 않는다면 메시야를 기다리는 군중들의 심리를 충족시킬 수 있었을 터이고, 그로 인해 예수는 그가 오신 목적을 성취하는 것이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마귀는 우리 성도들을 향해서도 이러한 명예욕과 과시욕을 부추기면서 접근해 온다.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다, 군중들의 호기심과 대중적 인기에 영합하여 목적은 단번에 성취하는 듯한 편법에 대한 유혹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들은 이런 유혹에 대해 그리스도의 해결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2)성경을 인용하는 마귀
(gevgraptai ga;r o{ti Toi'" ajggevloi" aujtou' ... pro;" livqon to;n povda sou. 게그라프타이 가르 호티 토이스 앙겔로이스 아우투…프로스 리돈 톤 포다 수, 6b절)
성경으로 대답하시는 예수에 대한 대응으로 마귀도 성경을 인용하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인용하는 시91:11의 끝부분에 나오는 "네 모든 길에 너를 지키게 하심이라"는 구절을 빠뜨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 구절이 포함될 때에는 하나님께서 의로운 길을 걸어가는 고통받는 의인들을 지키실 것을 약속하는 것이지만, 이 부분이 빠진다면 마치 어떤 불의한 일을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성도를 지킬 것이라고 약속하는 듯한 인상을 준다. 마귀의 성경 인용의 간계는 바로 여기에 있었다(W.Hendriksen). 마귀는 성경을 그릇되게 인용하는 방법을 통해서도 우리 성도들을 미혹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더욱 말씀으로 무장하여 마귀의 간계를 능히 물리칠 수 있어야 할 것이다(엡6:11).

3)하나님을 시험치 말아야 함
(gevgraptai, Oujk ejkpeiravsei" kuvrion to;n qeovn sou게그라프타이 우크 에크페이라세이스 퀴리온 톤 데온 수, 7절)
성경을 잘못 인용하며 시험하는 마귀에 대한 예수의 응답은 역시 게그라프타이(gevgraptai기록하였으되)였다. 신6:16을 인용하여서 하나님에 대한 시험이 부적절함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시험치'에 해당하는 에크페이라세이스(ejkpeiravsei")에서 전치사 에크(ejk)는 '격렬하고 철저함'을 뜻하며 이 동사는 매우 의도적인 시험을 하게 되는 경우를 가리킨다(J.H.Moulton & W.F.Howard). 그리고 그 대상이 하나님이므로 불경(blasphemy)에 해당하게 된다. 비단 마귀뿐만 아니라 성도들 역시 말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무리하게 적용할 때 이런 불경을 범할 수 있다.

3. 세 번째 시험(8-11절)

두 번째 시험 역시 실패하자 마귀는 예수를 지극히 높은 산으로 데리고 가서 만국의 영광을 보여주며 최후의 시험을 한다. 이 시험이야말로 영적인 의미를 가진 시험이었다. 물질적인 문제와 명예의 문제를 넘어서면 종교적이고 영적인 문제로 넘어가는 것이 인간사의 일반적인 과정이다.

1)사단에게 경배함으로 세상의 모든 것은 차지하라는 시험
(Pavlin paralambavnei aujto;n oJ diavbolo" ... deivknusin aujtw'/ pavsa" ta;" basileiva" tou' kovsmou ... soi pavnta dwvsw, eja;n pesw;n proskunhvsh/" moi. 팔린 파라람바네이 아우톤 호 디아볼로스…데이크뉘신 아우토 파사스 타스 바실레이아스 투 코스무…소이 판타도소 애안 페손 프로스퀴네세스 모이, 8,9절)
'보여'에 해당하는 '데이크뉘신'(deivknusin)은 명백한 역사적 현재형으로서 마귀가 예수에게 보이는 바를 선명하게 나타내고 있다. 결국 이 시험은 하나님께 드려야 할 경배를 마귀에게 하면 전세계의 통치권을 주겠다는 제안이다. 여기에는 단순하지 않은 세 가지의 복합적인 유혹이 포함되어 있다. 첫째는 영적 통치권이 아닌 세상의 권세에 대한 유혹이며, 둘째는 그것을 즉각적으로 주겠다는 제안이며, 셋째는 마귀에게 경의를 표함으로 세상 영광을 받게 한다는 유혹이었다(A.H.McNeile).

2)하나님께만 경배해야 함
($Upage, Satana': gevgraptai gavr, Kuvrion to;n qeovn sou proskunhvsei" kai; aujtw'/ movnw/ latreuvsei". 휘파게 사타나 게그라프타이 가르 퀴리온 톤 데온 수 프로스퀴네세이스 카이 아우토 모노 라트류세이스, 10절)
예수께서는 신6:13을 인용하여 사단의 최후의 시험에 대한 단호한 선고를 하신다. 예수께서는 '참소하는 자'(diavbolo"디아볼로스,1절)요 '시험하는 자'(oJ peiravzwn호 페이라존,3절)라고 불린 마귀의 본래 이름인 '사단'을 부르시며 그에게 떠날 것을 명하신다. '프로스퀴네세이스'(proskunhvsei"경배하고)와 라트류세이스(latreuvsei"섬기다)는 처음에는 그렇지 않았으나 신약의 용례에서 점차 종교적인 의미의 경배로 그 의미가 전용된 단어들이다(L.Coenen). 인간의 목적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그에게만 경배하는 것이다(소요리문답 1문).

3)마귀의 잠시 떠남과 천사들의 수종이란 음식물을 갖다 드리는 것이었을 가능성이 많다(왕상19:5,6). 적어도 여기에는 음식의 공급이 포함되어 있었을 것이다(F.F.Bruce, W.Hendriksen).





첨부화일을 보세요


God Bless You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