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관상 수련은 죄를 부수고 덕을 창출한다

    그러므로 넘어지지 않고 서 있으려면 그대의 확고한 의지를 절대 꺾지 마십시오. 그대와 하나님 사이에 자리하는 이 무지의 구름에다 뜨거운 사랑이라는 날카로운 화살을 날리십시오. 하나님보다 못한 것에 대해서는 절대로 생각하지 말고, 그대를 이 목표에서 벗어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이든 피하십시오. 그래야만 그대는 죄의 토대와 뿌리를 없애버릴 수 있습니다.
        그대가 그야말로 자주 단식하고, 오래도록 철야기도를 바치고, 동이 트자마자 일어나고, 널빤지에서 잠자며 쇠사슬로 몸을 칭칭 감는다 하더라도 그렇습니다. 그대가 합법적으로(물론 합법적이지 않지만!)그대 자신의 눈알을 빼내고, 혀를 뽑고, 코와 귀를 틀어막고, 팔다리를 절단하는 등 생각해 낼 수 있는 온갖 방법으로 그대의 육신을 괴롭힌다고 하더라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죄의 자극과 충동은 여전히 그대에게서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더 나아가서 대가 자신의 죄나 그리스도의 고난을 슬퍼하며 제아무리 크게 통곡한다 한들, 아니면 그대가 천상의 환희들을 제아무리 많이 생각한다 한들 그것이 과연 그대에게 무슨 선익이 되겠습니까? 물론 상당한 선익이 되고, 상당한 도움이 되고, 상당한 이익이 되고, 상당한 은총이 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맹목적인 사랑의 발산에 비하면, 사랑이 없이는 그런 것이 할 수 있는 일은실로 너무나 보잘것없습니다. 그리고 이 사랑이 바로 마리아가 선택한 '가장 좋은 몫'입니다(마 5:48). 이것 없이 나머지는 사실상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이것은 소극적인 점에서는 죄의 토대와 뿌리를 파괴하며, 적극적인 점에서는 성덕을 거두어들입니다. 왜냐하면 이 사랑이 진실로 존재하는 곳에는 다른 모든 성덕도 진실로, 온전히 그리고 충만히 내재하기 마련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확고한 의지도 흔들리지 않게 됩니다. 물론 사람은 이것 없이도 자신이 바라는 만큼 많은 성덕을 지닐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성덕들은 하나하나가 때 묻고 뒤틀리기 마련이며, 따라서 그만큼 불완전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성덕이란 오로지 하나님만을 위해서, 하나님께로 향하는 정돈되고 분별있는 애정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째서 그러냐고요? 하나님 스스로가 곧 모든 성덕의 고결한 대의(大義)이신 까닭입니다. 만일 누군가가 복합적인 동기에서 특정한 성덕을 추구하고 나선다면, 비록 그의 주된 동기가 하나님이라고 할지라도 그 성덕은 불완전한 것이 되고 맙니다. 우리가 본보기로 한두 가지 성덕을 택해서 살펴보면 이 점을 알게 됩니다. 사랑과 겸손이라는 두 가지 성덕을 꼽아보는 것이 아주 바람직합니다. 왜냐하면 이 성덕들을 화실하게 갖춘 사람은 누구나 더이상 필요치 않기 때문입니다. 그는 모든 것을 다 가진 것입니다.


God Bless You !